ontology_thumb

이야기의 존재론

신청가능
5.00 out of 5 based on 1 customer rating
(1 고객 리뷰)

₩150,000 ₩120,000

• 2강부터 신청가능!
• 수강기간 : 2017.1.13~2.17
_(5강, 금요일 저녁 7:30~9:30)

SKU: r201602. 카테고리: , .

컬1_1 강의소개

사후적 ‘읽기’에 노출될 때 이야기는 비로소 이야기가 된다. 자크 데리다의 말대로 읽기는 이야기의 고유성을 가능하게 해주는 ‘약속’인 동시에 그것을 불가능하게 하는 ‘위협’이기도 하다. 이야기는 사후적으로 반복되고 변형될 수 있을 때 비로소 이야기로 존재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유성의 정립과 박탈이 동시에 발생하는 불가능한 공간에서 이야기가 생겨난다. ‘왜, 지금, 읽는가?’라는 사후성의 질문이 이야기의 구성조건이 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우리는 포와 호손, 카프카와 하이스미스, 샤미소를 읽으면서 정립되고 변형되며 재구성되는 ‘존재하게 될’ 이야기들을 살펴보고자 한다.

컬1_2 커리큘럼

1강. 에드거 앨런 포, 「때이른 매장」 / 프란츠 카프카 「법 앞에서」, 「황제의 칙명」

2강. 너대니얼 호손, 「반점」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검은 집」

3강. 프란츠 카프카, 「가장의 근심」, 「튀기」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연못」

4강. 에드거 앨런 포, 「군중 속의 남자」 / 아델베르트 폰 사미소, 「그림자를 판 사나이」

5강. 프란츠 카프카, 「시험」, 「사냥꾼 그라쿠스」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단추」

※ 읽으실 책 판본안내 (*해당 커리큘럼에 맞춰 책을 가져오셔야 합니다.)

‣ 프란츠 카프카
『변신』(단편전집), 이주동 옮김, 솔출판사, 1997

‣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단추」, 『골프 코스의 인어들』, 민승남 옮김, 민음사, 2005
「검은집」, 『당신은 우리와 어울리지 않아』, 민승남 옮김, 민음사, 2005
「연못」, 『완벽주의자』, 민승남 옮김, 민음사, 2009

‣ 에드거 앨런 포
『우울과 몽상』, 홍성영 옮김, 하늘연못, 2002

‣ 아델베르트 폰 사미소
『그림자를 판 사나이』, 최문규 옮김, 열림원, 2002

‣ 너대니얼 호손
『너새니얼 호손 단편선』, 천승걸 옮김, 민음사, 1998

컬1_3 강의대상

-문학과 철학의 경계에서 다른 책읽기를 해보고 싶으신 분
-이야기 그 자체에 대해서 궁금하신 분
-쓰는 것과 읽는 것에 대해 사유해 보고 싶으신 분
-철학의 대상이 되는 문학을 제대로 읽어보고 싶으신 분

컬1_4 강사소개 : 민승기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 객원 교수.
지은 책으로 『글쓰기의 최소 원칙』(공저), 『라캉의 재탄생』(공저), 『라캉: 사유의 모험』(공저), 『20세기 사상지도』(공저), 옮긴 책으로 『바디우와 지젝: 현재의 철학을 말하다』, 『지젝: 정치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 등이 있다.

수강기간 : 2017.1.13~2.17 
(5강, 금요일 저녁 7:30~9:30)
※1월 27일은 설날 연휴로 휴강입니다.

* 엑스플렉스 찾아오시는 길(클릭하시면 약도가 새창으로 뜹니다)

* 뉴스레터를 구독하시고 엑스플렉스의 다양한 강좌와 프로그램 소식을 만나보세요.

“이야기의 존재론”에 1개의 리뷰가 있습니다.

  1. synergist89@hanmail.net
    5 5중에서

    :

    이 수업을 듣지는 않았지만, 여름에 민승기 선생님의 문학 비평 수업을 들었습니다.
    2시간 수업이지만 3시간을 꽉꽉 채우셔서 수업하셨는데 정말 재밌고, 뜻 깊고, 감사한 수업이었습니다.
    선생님 수업을 들으면 분명 새로운 시야가 열리는 것을 느낍니다.
    심봉사가 눈을 떳을 때의 그 느낌.
    문학을 대하는 태도가 변하게 되는 민승기 선생님의 강의였습니다.

지금 리뷰를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