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미래

글쓰기에 미래는 있는가

신청가능

₩15,000 ₩13,500

도서분야 : 인문
출판사 : 엑스북스(xbooks)
지은이 : 빌렘 플루서 | 옮긴이 : 윤종석
사양 : 120×189mm|278페이지|15,000원
발행일 : 2015년 2월 16일|ISBN : 979-11-953463-1-8   03100

 xb_in책 소개

미디어 연구의 선구자 빌렘 플루서의 대표작 『글쓰기에 미래는 있는가』가 수정, 복간되어 2015년 엑스북스(xbooks)에서 다시 출간되었다(이 책은 국내에서 1998년 『디지털 시대의 글쓰기』로 번역·소개된 바 있다). 디지털이 공기처럼 익숙해진 시대, 고대벽화로부터 거슬러 올라가 ‘문자’를 탐구하는 커뮤니케이션/디지털 사상가 빌렘 플루서의 고전, 『글쓰기에 미래는 있는가』는 차라리 예언서에 가깝다. 이 책은 문자코드에서 디지털코드로의 변환의 과정을 추적하며 인간의 사유능력과 글쓰기 행위의 의미를 밝히는 책으로, 아이러니하게도 글쓰기의 ‘과거’와 ‘도태’를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글쓰기의 ‘미래’를 논하고 있다.

xb_6-1 xb_6-2

 xb_in목차

옮긴이의 말
0 . 서문
1 . 메타문자
2 . 각명문자
3 . 표면문자
4 . 자모음
5 . 텍스트
6 . 도서인쇄
7 . 규정
8 . 구어
9 . 문예창작
10. 읽기방식
11. 암호풀기
12. 책
13. 편지
14. 신문
15. 종이거래
16. 글쓰는 탁자
17. 스크립트
18. 디지털
19. 코드변환
20. 서명
21. 추신
옮긴이 해설: 빌렘 플루서와 텔레마틱 사회의 유토피아

 

xb_in editor’s pick!

많은 사람들은 그와 같은 미래상을 인정하려고 하지 않는다. 특히 타성 때문에 그런 것 같다. 그들은 이미 한번 글쓰기를 배웠고 새로운 코드들을 배우기에는 너무 나이가 많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우리 자신의 타성을 우리는 위대함과 고상함이라는 어떤 신비한 분위기로 감싸려 하고 있다. 말하자면, 호메로스와 같은 시인, 아리스토텔레스와 같은 철학자, 괴테와 같은 작가들이 이룩해 놓았던 위대한 업적들이 글쓰기의 운명과 함께 사라져 버릴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성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기로 하겠다. 다만, (성서의 저자를 포함한) 이러한 위대한 작가들이 그들의 업적들이 카세트테이프로 녹음되고 필름으로 영상화되는 것에 대해 싫어할 것이라고 하는데,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렇게 말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16쪽)

사고가 연출되는 차원은 우리에게는 두 가지 측면에서 불유쾌하다. 먼저 그 차원은 사고과정에서—관찰이 관찰대상을 변화시키지 않고서는—관찰되어질 수 없다. 따라서 주체 없는 객체라는 의미에서의 “대상성”(Objektivität)은 여기에서는 언급될수 없다. 둘째로는 그 차원에서는 순수한 우연이 지배하고 있고, 그것을 비록 통계적으로 지수화할 수는 있지만, 어떤 개별 소립자의 미래적 행태를 예견하고자 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다른 말로 표현하자면, 모든 가능한 것, 또한 가장 비개연적인 것도 역시 거기에서는 시간과 더불어 필연적으로 일어나야만 한다. 따라서 이러한 불확실성(대상이 포착될 수 없다는 것)과 이러한 예견불가능성(모든 가능한 것이 언젠가는 필연적이 될 것이라는 것)이 사고를 특징짓고 있다. 물론 우리는 이것을 조정할 수 있다. 확정불가능성과 확률계산뿐만 아니라 사이버네틱도 역시 사유에 적합한 부분이고—이 경우 고려되어야 할 것은 사이버네틱적인 조정 그 자체는 다시 불확정성과 통계적 개연성(확률)의 차원으로부터 유래되고 있다는 점이다. (229~230쪽)

우리가 새로움에 직면해서 다시 배워야만 하는 것 중에서 아마도 첫번째 것은 순차적·진보적·선형적 사고방식이다. 다시 말해서 선형적 문자 속에서 스스로를 명료하게 드러내는 그런 사고방식이다. 우리는 기억에 새로운 코드를 저장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알파벳을 기억으로부터 지워 버려야만 할 것이다. (237쪽)

디지털코드에 의해서 생산된 영상들은 도처에서(또한 지표의저편에서도) 동시적으로 현재적이다. 그것들은 항상(또한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멀리 떨어진 미래에서도) 호출될 수 있고 현재화될 수 있다. 이 영상들에서는 “현재” “미래” “과거” 그리고 특히 “거리두기” 그리고 “가까움”(즉 “간격”) 등과 같은 개념들이 새로운 의미를 얻고 있다. 비록 상대성이론이 이러한 새로운 의미의 학습에 있어서 도움이 되기는 하지만, 우리는 그것을 실존화해야만 한다. (239쪽)

xb_in 전자책 구매 가능 도서 입니다.  종이책보다 2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 구매링크
>> 교보문고
>> 리디북스

xb_in이 책을 살지 말지 고민하는 독자에게 권하는 글

<모두 쓰고 있습니까>

11005164_821026067987961_166556216_n

<전자책과 할아버지 >

douglas-adams

 

 

 




“글쓰기에 미래는 있는가”에 아직 리뷰가 없네요.

지금 첫 리뷰를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