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가지

1000가지 감정 [2월 신간]

신청가능

₩12,000 ₩10,800

제목 : 『종잡을 수 없는 감정에 관한 사전: 1000가지 감정』 (원제: 1000 gefuhle: fur die es keinen Namen gibt)

도서분야 : 인문학 > 심리학/정신분석학 > 교양 심리학
인문학 > 책읽기/글쓰기 > 글쓰기
자기계발 > 힐링 > 마음 다스리기

출판사 : 엑스북스(xbooks)
지은이 : 마리오 지오다노(Mario Giordano)
옮긴이 : 임유진
사양 : 122×189mm|176 페이지|12,000원
발행일 : 2017년 2월 1일|ISBN : 979-11-86846-12-4   03800

 xb_in책 소개

버지니아 울프는 『자기만의 방』에서 다음과 같은 말을 한다. 마음이란 확실히 우리가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도 전적으로 의존하는, 참으로 신비로운 기관이라고. 우리는 마음을 대체로 모르고, 모른다는 것을 어떤 때는 알지만 대부분은 알지 못한다. 마음, 감정, 이것들은 우리와 가장 가까이 있으면서도 가장 멀다. 한 번도 손에 잡아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종잡을 수 없는 감정에 관한 사전: 1000가지 감정』은 그렇게 알 수 없는, 한 번도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 없는 감정에 대한 책이다. 영화 <엑스페리먼트>의 감독이자 시나리오작가 마리오 지오다노가 글쓰기가 꽉 막혔을 때 구상하고 기획한 책으로, 우리의 막힌 생각과 감정의 숨통을 틔운다.

1

 

 xb_in목차

사용제안서: 일종의 서문 비슷한 것
종잡을 수 없는 감정에 관한 사전: 1000가지 감정
감정 찾아보기
옮긴이 후기

 

xb_in editor’s pick!

우리의 감정을 들여다볼 수 있다면, 그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면 많은 것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몇 해 동안 나를 괴롭혔던 의문의 감정, 수많은 밤 나를 잠 못 들게 했던 염려와 고민들, 표현하지 못한 채 내 속에서 유통기한이 만료되어 사라진 감정들. 그것들을 내가 보살폈더라면, 그것들이 내 삶에서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더라면 말이다. 그러나 나는, 우리는, 그런 감정과 순간들을 그냥 지나쳐 보낸다. 어떤 결정적인 순간이 되어서야 “고맙다고 좀 더 자주 말할걸” “사랑한다고 말할걸” “미안하다고 말했어야 했는데” “화라도 내볼걸” 하고 속으로 말한다. 또 지금 막 ‘어떤 결정적인 순간’이라는 말을 썼는데, 사실 ‘어떤 결정적인 순간’ 같은 건 없다. 모든 순간이 결정적이다. 모든 순간이 중요하다. 내 감정을 표현하고 그 마음을 상대에게 전하는 그 모든 순간이 결정적이고 중요한 순간이다.(172쪽)

주어진 어떤 상황에서 우리가 느끼는 감정은 하나가 아니다. 모두가 같은 걸 보고 눈물을 흘려야 한다거나 모두가 어떤 상황에서 다 함께 박수를 치고 환호를 해야 한다거나 하는 법칙 같은 건 없다. 저마다 각기 다른 역사와 맥락을 가지고 다른 감정의 결들로 각자의 인생을 채워가는 것, 그것이 우리 개개인을 특별한 존재로 만든다.
처음 바다를 보았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연인과 처음으로 손등이 스칠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자신에게서 부모님과 똑 닮은 구석을 발견할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아마 다 다를 것이다. 오직 나만 알 수 있는, 나만 느끼고, 나만 웃거나 울거나 할 수 있는 이 감정은 우리가 소중히 여겨야 할 우리의 맥락과 역사다.
이 순간, 이 감정이 찾아오는 때를 놓치지 않는 것, 나만의 감정을 발견하고 기억하는 것, 이것이 우리 개개인의 삶을 특별한 것으로 만든다. 남들이 아니라 나에게 특별하고 고유한 삶. 우리가 가진 건 그뿐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도 그것뿐이다.(173~174쪽)

 

“1000가지 감정 [2월 신간]”에 아직 리뷰가 없네요.

지금 첫 리뷰를 작성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