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사정

그 여자의 사정

  경찰에 연행되는 아이의 엄마를 보면서, 아이를 거두는 여자  영화 「죽여주는 여자」를 보면서 다른 어떤 것보다도, 남들은 모르지만 나에게 적용되는 어떤 특별한 사정에 대한 생각을 했다. 남들이 보기엔 유괴와 납치처럼도

나는 나쁜 사람은 아니다

나는 나쁜 사람은 아니다

하루종일 괜찮았는데 어느 순간 눈물이 툭, 하고 터져 버린다. 다른 때는 장난으로 잘도 웃고 넘기던 말이 귀에 걸려서 눈을 흘긴다. 무언가 집어낼 순 없지만 나를 불편하게 하는 것이 뭉근하게 나의

글쓰기라는 축복

글쓰기라는 축복

프랑스 파리에 갔을 때 정말 괴로웠던 기억이 난다. 너무 오래전이어서 사실 그..그렇게 기억이 잘 나는 건 아니지만 글자도 읽을 수 없고 의사소통도 되지 않아 막막하고 답답했던 느낌이 강하게 남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