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건의 출판마케팅 이야기전체 글 보기

PR은 지난 30년 동안 어떻게 변해왔나

PR은 지난 30년 동안 어떻게 변해왔나

<미국PR협회>는 2012년 들어 PR에 대한 기존의 정의를 바꿨다. 실로 30년 만의 일이다. 둘을 비교해보면 PR의 본질이 잘 드러난다(미국PR협회 사이트 참조). [1982년의 정의] “Public relations helps an organization and its publics

모든 길은 컨셉으로 통한다

모든 길은 컨셉으로 통한다

자소서도 컨셉을 필요로 한다 취업이 시대의 화두다. 취업할 때 필수적으로 요구받는 자소서. 보통의 자소서들을 보면 공통점이 있다. 백이면 거의 백, 자기 중심으로 과대포장 혹은 과소포장을 한다. 포맷도 비슷비슷하다. 언제 태어나서,

출판사업의 투 트랙, 프라임과 프리미엄

출판사업의 투 트랙, 프라임과 프리미엄

핵심고객과 기본고객은 대응전략이 달라야 한다 의료장비 공급업체인 힐롬(Hill-Rom)은 제품별로 짜여져 있던 여러 개의 영업조직을 2개의 고객중심 영업조직으로 바꾸었다. ‘핵심고객 영업팀’과 ‘기본고객 영업팀’이 그것. 핵심고객팀은 고급장비를 구매하고 높은 수준의 영업사원 협업이

웹4.0 VS 출판1.0

웹4.0 VS 출판1.0

알파고는 놀라웠다 4승 1패. 인공지능 알파고가 우연성과 직관이 힘을 발휘하는 바둑에서 인간 최고수를 상대로 거둔 전적이다. 이번 대결을 통해 우리는 웹4.0 세계의 도래를 예감했다. 웹2.0이 처음 얘기되던 게 10년 전인데,

예스24에 기본공급률을 권함

예스24에 기본공급률을 권함

도서정가제를 위한 변명 도서정가제란 가격결정권을 유통업자가 아닌 생산자가 갖는 제도다. 생산자가 정한 가격이 훼손되지 않도록 할인율도 일정 범위 내로 제한한다. 그것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를 동시에 보호하자는 게 목적이다. 도서정가제는 어떻게

디어리더전체 글 보기

인스타와 인스타 사이

인스타와 인스타 사이

나 역시 인스타를 하지만, 한때 ‘임스타그램’이 되겠다며 열의에 불타던 때도 있었지만, 지금은 그냥 생존보고 정도에 그치고 있다. 보면 내 주변인들도 마찬가지다. 안 하거나 거의 안 하거나 어쩌다 하는데, 그걸 보고서야,

좋은 인터뷰, 나쁜 인터뷰

좋은 인터뷰, 나쁜 인터뷰

집에 TV가 없다고 하면 다들 심심하지 않느냐 묻는다. 저녁 시간을 어떻게 보내느냐고 묻는다. 아니, 나에게는 유튜브가 있는데 무슨 소리. 내가 유튜브에서 가장 좋아하는 건 단연 인터뷰. 식상하고 재미없는 질문을 개그로

유명해지기 위해 글을 쓴다고요?

유명해지기 위해 글을 쓴다고요?

생각해 보면 나는 ‘나만을 위한 글’을 써본 적이 없다. 일기를 쓰는 성격도 못되거니와 굳이 대단한 글을 쓰는 게 아니더라도 다른 사람들이 함께 읽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어려서부터 했다. 나는 선생님과 부모님이

제시 아이젠버그는 천재인가봉가

제시 아이젠버그는 천재인가봉가

배우로서의 제시 아이젠버그에 대해 늘 별로라고 생각했다. 영화 속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아니라 제시 아이젠버그는 어떤 영화에 나와도 그냥 제시 아이젠버그였다. 우물쭈물하고 어정쩡하고 어색해하고 불안해하는 신경증자인 바로 본인. 그러다

글을 쓴다는 건 좀 이상하지 않나요?

글을 쓴다는 건 좀 이상하지 않나요?

“많은 사람들이 그렇겠지만 저는 한동안 작가나 그 비슷한 사람들이 그런 일을 하는 이유가 뭘까 생각했습니다. 방에 스스로 갇혀서 글을 쓴다는 것은 좀 이상한 일이니까요. 반사회적이기도 하고 조금 이상하죠. 정말이지, 화가나

맷 데이먼, 27세에 받는 오스카상이 의미하는 것

맷 데이먼, 27세에 받는 오스카상이 의미하는 것

<굿윌헌팅>이 1997년의 영화라는 것을 생각하면 놀랍다. 로빈 윌리엄스의 사망소식을 들었던 몇해 전 <굿윌헌팅>을 찾아보았을 때 그 영화는 내가 기억하는 그대로 여전히 좋았다. 16세에 데뷔한 이래 10년 넘게 제대로 된 역할을

퍼블리셔'스 노트전체 글 보기

출판은 계속된다

출판은 계속된다

30년 가까이 출판을 하면서 출판이 인간의 삶을 행복으로 이끈다는, 직관에 기댄 근거없는 믿음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 믿음의 증거를 찾아서 지난 3년 동안 “출판이란 무엇이고 무엇이 아닌가”를 묻고 또 물었습니다. 그

홈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홈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엑스플렉스 홈페이지를 개편했습니다. 새집을 장만한 기분입니다. 디자인도 좋고, 콘텐츠 정리도 깔끔하고, 이리 둘러보고 저리 둘러봐도 좋습니다. 내친 김에 엑스플렉스를 소개하는 슬로건, 사명, 비전, 사업포트폴리오도 정리해 보았습니다. 써놓고 보니, 우리가 가야

웃음은 울음을 이긴다

웃음은 울음을 이긴다

지난 금요일, 대학로 예술마당에서 「웃음의 대학」을 관람했습니다. 일본의 극작가 미타니 코키의 대표작입니다. 쇼와 15년(1940년), 그러니까 2차대전 발발로 전시동원령이 발동되고 사상통제와 검열이 일상적으로 이루어지던 때가 배경입니다. 극단 ‘웃음의 대학’의 연출가 겸

인생의 시간은 쓰기와 함께 온다

인생의 시간은 쓰기와 함께 온다

  새해 해맞이 한 게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중반으로 가고 있습니다. 시간 빠르죠? 나이 먹을수록 시간이 빨리 간다던데, 그건 기억에 남을 만한 새로운 경험이 점점 줄어들기 때문이라네요. 더 이상

일 혹은 글쓰기를 잘하려면

일 혹은 글쓰기를 잘하려면

  조준이 먼저냐 발사가 먼저냐 사격(일이나 사업, 혹은 글쓰기)을 하는 방식에는 두 가지 유형이 있다. ① 조준→발사→/조준→발사→조준/→발사… ② 발사→/조준→발사→조준/→발사→조준… ①과 ②는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일이나 사업은 반복되므로 조준과 발사를

보통은 보통이되 보통이 아닌 보통

보통은 보통이되 보통이 아닌 보통

엑스플렉스가 존재하는 이유 엑스플렉스의 슬로건은 “보통의 글쓰기”다. 보통은 세 가지 뜻을 갖는다. 첫째, 보통사람. 누구나 글을 쓰고 책을 낼 수는 있지만, 아무나는 아니다. 따라서 보통은 보통이되 보통이 아닌 보통이다. 둘째,

고은경의 어린이책 이야기전체 글 보기

공명정대한 명부의 왕, 염라대왕

공명정대한 명부의 왕, 염라대왕

“세상이 바뀌었다.” 요즘 들어 많이 듣는 말이다. 정권이 바뀌면서 비정상이 정상으로 하나둘씩 바뀌다 보니 지극히 상식적인 일에도 감회가 새롭고 흐뭇해지는 모양이다. 그러나 정작 “세상이 바뀌었다.”는 말은 이때가 더 극적이지 않을까.

세상의 질서를 잡은 대별왕과 소별왕

세상의 질서를 잡은 대별왕과 소별왕

나라를 이끌 새로운 지도자를 뽑느라 한동안 세상이 시끌시끌했다. 사회 질서를 바로잡기는커녕 어지럽힌 지도자로 인해 치른 비용과 상처가 큰 만큼 어서 질서가 잡히기를 바랄 뿐이다. 그러나 모두가 법 앞에 평등하고 먹고사는

땅을 다스리는 모두의 어머니, 바지왕

땅을 다스리는 모두의 어머니, 바지왕

우리 신화에는 하늘에서 내려온 남자와 땅에 사는 여인이 만나 부부가 되는 이야기가 많다. 많이들 알고 있는 단군신화에서는 환인의 아들 환웅이 하늘에서 내려와 곰에서 여인으로 변한 웅녀와 혼인하고, 고구려 건국신화에서는 해모수가

세상을 연 신 중의 신, 천지왕

세상을 연 신 중의 신, 천지왕

우리가 사는 세상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우주만물은 어떻게 생겨났을까? 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이야기가 세상이 생겨난 이야기, 창세신화이다. 창세신화를 들여다보면 신화를 공유하는 민족의 세계관과 우주관, 가치관을 두루 살필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인터뷰 (Fox 이야기)전체 글 보기

표현의 시대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책에 관심을 가질 이유가 있다 – 유재건 [『출판이란 무엇이고 무엇이 아닌가』출간인터뷰 ①]

표현의 시대에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책에 관심을 가질 이유가 있다 – 유재건 [『출판이란 무엇이고 무엇이 아닌가』출간인터뷰 ①]

출판 경력 30년, 현재는 ‘엑스플렉스’를 통해 새로운 출판의 길을 개척중인 유재건 대표가 작가로서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그의 첫 책, 『출판이란 무엇이고 무엇이 아닌가』가 약 9개월의 인고 끝에 출간됐는데요. 책을 씀으로써 정리하는 계기를

『마음의 모양』 초선영 “생각 많고 고민 많을 때, ‘마음 사전’처럼 뒤적여주세요”(인터뷰)

『마음의 모양』 초선영 “생각 많고 고민 많을 때, ‘마음 사전’처럼 뒤적여주세요”(인터뷰)

“자신의 마음을 표현하는 단어는 무엇인가요?” 이 질문 하나로, 7년간 스위스, 미국, 루마니아 등을 돌며 3천 명이 넘는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에게 내면초상화를 그려준 초선영 작가, 그녀의 글과 이야기가 담긴 그림 에세이 『마음의 모양』이 출간됐다.  7년의 기록,

[한방에 통과되는 기획서/보고서] 수강생 인터뷰

[한방에 통과되는 기획서/보고서] 수강생 인터뷰

5점 만점에 5점짜리 수업 ★★★★★ 박재영, <한방에 통과되는 기획서/보고서> 7기 수강생 1. 하는 일을 무엇이신가요. ‘기업가정신’이라는 다소 생소하고 모호한 개념을 눈에 보이게 프로그램, 행사, 교재로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창업보다는

소설 해부하는 남자, 김도언을 인터뷰하다

소설 해부하는 남자, 김도언을 인터뷰하다

문학호러스토리 쓱싹쓱싹, 소설 써는 소리가 들리니…? 소설 해부하는 남자, 김도언을 인터뷰하다 ‘소설해부학교실’이라는 이름을 보고 자꾸 톱만 떠올리는 내가 이상한 건지 어떤 건지 모르겠지만.. 소설 좀 읽는다 하는 사람이라면 나름으로 다